트리비전의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작성일 : 19-02-12 09:40
'마지막 황제' 伊 명감독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별세 ,,,
 글쓴이 : 이청용7
조회 : 1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

세계 영화사에 큰 족적을 남긴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 감독이 별세했다.

26일 라 레푸블리카 등 이탈리아 매체들에 따르면 이날 암 투병 끝에 로마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77세.

베르톨루치 감독은 '마지막 황제(1987년)'로 1988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등 아홉 부문을 휩쓴 거장이다.

이탈리아 감독으로는 유일하게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했다.

중국 청조의 마지막 황제 푸이가 쓴 자서전 '황제에서 시민으로'를 그린 작품이다.

자금성 경내를 웅장하게 담으면서 푸이(존 론)가 황제에서 시민으로 변하는 과정을 담담하게 전한다.

서구 중심의 오리엔탈리즘이라는 비판도 받았으나 격동의 시대를 살아간 한 인물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표현했다고 평가된다.

 

영화 '마지막 황제' 스틸 컷

베르톨루치 감독은 1941년 이탈리아 북부 파르마에서 태어났다.

시인으로 명성을 떨친 아버지 이틸리오 베르톨루치의 도움으로 유년시절부터 문화계 인사들과 활발하게 교류했다.

그는 아버지의 친구인 피에르 파올로 파졸리니 감독의 조감독을 시작으로 영화계에 투신했다.

데뷔작은 '냉혹한 학살자(1962년).'

흥행에는 실패했으나 베니스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아 '혁명전야(1964년)', '석유의 길(1967년)', '사랑과 분노(1969년)' 등을 연출하는 기반이 됐다.

베르톨루치 감독은 영화를 만들면서 자신의 생각을 과감하게 표현했다.

특히 호르헤 보르헤스의 소설을 각색한 '거미의 계략(1970년)'을 통해 정치 문제를 영화와 결합시키는 제작자들을 비판했다.

대형 제작사 파라마운트의 지원으로 '순응자(1970년)'를 연출하면서 존경해온 장 뤽 고다르식 영화를 정면으로 부정하기도 했다.

이 영화는 스티븐 스필버그, 마틴 스콜세지,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등 당시 할리우드 신예들에게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

 

영화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 스틸 컷

말론 브란도와 마리아 슈나이더가 주연한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1972년)'도 빼놓을 수 없다.

대담한 성적 묘사가 에로티시즘 논쟁으로 이어져 수년간 회자된 작품이다.

우연히 만난 두 남녀가 파리의 한 아파트에서 맹목적으로 섹스를 하는 장면을 적나라하게 담았다.

베르톨루치 감독은 이 때문에 두 달간 투옥됐으나 1988년에 무죄를 받았다.

그러나 슈나이더가 2007년 영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 강간을 당하는 기분이 들었다고 밝혀 다시 한 번 도마에 올랐다.

그는 논란 속에서도 '마지막 사랑(1990년)', '리틀 부다(1993년)', '스틸링 뷰티(1996년)', '몽상가들(2003년)' 등 수작들을 잇달아 발표했다.

그 덕에 2007년 베니스영화제에서 명예 황금사자상, 2011년 칸영화제에서 명예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https://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277&aid=0004364111